관용어구라는 말

 

관용어구(idiom)란게 참 흥미로운 단어다.

엄밀한 의미에서 우리가 쓰는 거의 모든 단어와 표현에 있어서 우리는 그 단어의 뿌리/기원등을 알지 못하고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예를들면 ‘아이고 내가 너때문에 못살아!’ 라던지 (정말 삶의 의지를 잃었단 의미로 저 표현을 쓰는 사람은 없다) 그 외에도 넓게보면 지금 내가 이 글을 쓰기 위해 조합중인 모든 단어가 이 범주에 들어간다. 즉, 어쩌면 일상의 언어 자체가 관용어구들의 집합이라고 말해도 이상하지 않은 것이다. 그러니 관용어구란 개념 자체가 존재하는 것이 아이러니인 샘이다.

우리는 직관적으로 이해된/내재된 어떤 개념을 언어란 틀을 사용해서 표현한다. 단어를 말로 뱉어 낸 순간 그 본래의 온전했던 의미는 일부 상실된다. 내 마음을 오롯히 담아낼 수 있는 완벽한 언어는 없을거다. 사랑의 마음을 언어로 표현할때 느끼는 답답함이 적절한 예시중 하나 일것이다.

관용어구와 다를 바 없는 단어들의 조합이 불완전한 또 하나의 이유는 언어는 언제나 -심지어 같은 언어를 사용할지라도- 특정 문화내의 구조적 영향하에 있기 때문에 각사람마다 같은 단어 같은 표현을 이해함에 있어 미세한 차이가 존재할 수 밖에 없다는 거이다. 하물며 다른 언어를 사용하거나 다른 문화권에서 오래 거주한 경험을 가진 두 사람이라면..?

그렇기에 사람과 사람이 소통하고 마음이 전해진다는 것은 기적과 같은 일이다.

이렇듯 불완전한 언어를 재료로 사용하여 글을 쓰는 것에 있어 최고의 예술적 경지가 있다. 비유라던지, 언어의 파괴라던지, 시같은 것들이 여기에 들어간다. (문학적/문화적 affordance에 의존하지 않은, 완전히 새로운 표현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최대한 클리셰를 배제하려 애쓴 그런 글들이 가끔 있다) 그런데 이것이 단지 예술적 실험 혹은 자기만족을 위한 유희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언어가 다른 인간에게 이해되고, 감동을 주고, 새로운 생각의 지평을 열어준다면 이는 더더욱 위대한 일이다. 그리고 내 경험상, 많은 경우 작가조차 의도하지 않았(다고 생각되는) 방향으로 이런 기적이 일어난다. 글이 삶과 부딪칠때 일어나는 놀라운 화학반응이다. 그런 의미에서 부딪치지 않고 편하게 읽히는 글은 그 가치가 적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언제만날지 모르는 글과의 부딪침에 언제나 준비가 되어있어야 한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