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책을 읽는가 – Charles Dantzig

“우리는 지식을 얻기 위해 역사 회고록이나 정치 프로그램 등을 보기도 하지만 사실 지식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지식은 누구나 가질 수 있다 .. 그래서 단순히 지식을 채우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바로 ‘유추능력’이다. 문학 중에서도 특히 픽션은 유추의 형태를 띈다 .. 지성을 넘어 감성에 반응하는 유추를 통해 사물을 이해한 것이 바로 문학이다.”

“함께 말하고 토론하며 싸우기도 하지만, 이치를 따지려고 노력하는 가운데 우리는 동지가 된다. 나의 반대자는 나의 형제이다.”

“좋은 독자는 읽으면서 쓴다. 인쇄업자가 남긴 모든 틈새를 이용해서 동그라미를 치고, 밑줄을 그으며 자신의 느낌을 적는다 … 좋은 독자는 문신을 그리는 예술가이다. 책속의 야생성을 조금이라도 자기 그림으로 만들어낸다

“책은 독자를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그렇다고 저자를 위한 것도 아니다. 책은 누군가를 위해서가 아니라 책 자체로 존재하기 위해 만들어진다. 독자를 위해 만든 책은 독자를 소비자로 간주하고 무언가 의도를 품는다. 그 의도가 누군가를 즐겁게 하려는 것이든, 설득하려는 것이든 그런 책은 친절해진다”

“독서가는 일반적인 믿음과 달리 수동적인 존재가 아니다. 독서는 누군가의 독백을 듣는 것이며 일종의 대화에 해당한다. 대화라는 것은 일반적으로 화려한 독백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는 행위이자 상대방의 인내심을 요구하는 행위이다. 평소 멍하게 마비되어 있는, 얼핏 수동적으로도 보이는 우리의 사고는 독서를 할 때 드디어 시동이 걸리기 시작한다. 감수성과 기억력이 맞물린 메커니즘에 의해 활성화된 사고는 온몸을 전율케 만드는 문장들을 만나게 된다. 바로 그 순간 우리 온몸 구석구석에 문학의 향기가 퍼진다.”

“독서는 그 어느 것에도 봉사하지 않는다. 그래서 독서가 위대한 것이다”

“책을 읽으며 나아갈 때 나는 죽음과 경주를 한다. 이는 다른 모든 독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왜냐하면 독서의 본질적인 동기이자 유일한 이유, 그것은 바로 죽음과 당당히 결투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죽음과의 결투를 지지하며 앞에서 이끄는 용사들은 바로 작가들이다 … 우리는 항상 실패했지만 결코 굴복하지는 않았다. 작가와 독자는 한 팀이 되어 실패를 향해 나아간다. 왜냐하면 승리는 항상 죽음에게 있기 때문이다.”


 

2년전쯤 읽었다가 메모를 해뒀던 책.

독서를 ‘불멸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투쟁’으로 정의한 샤를 단치의 독서 애찬론에 완전히 마음이 동하진 않았다. 그건 지나치게 거창하다.  허나 한권의 책을 ‘어떤 정보를 뽑아 내야하는 대상’이라 여기는, 내 몸에 배어 있는 태도와의 끊임 없는 싸움이 시작 되었던 게 아마 이 책을 읽고 나서가 아니었나 싶다.

독서 하는 행위를 작가와 독자의 관계적 측면에서 바라본다는 것. 그리고 그것은 과거와 현재라는 시간을 초월하여 이루어지고 또 계속 되는 관계라는 관점도 흥미로웠다.

다만 지금 생각해보니 내가 잘 알지 못하는 작가들이 계속 언급되었고, 또 저자의 독서 내공이 너무 깊다보니 상당수 예로 든 독서의 동기나 상황들이 공감되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초중반부 이후부터는 띄엄띄엄 읽었고 리듬을 잃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다시 읽어보고 싶은 책.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